1080i vs 1080p? 인터레이스드와 프로그레시브 방식이란?

동영상 해상도를 이야기할 때 인터레이스드(i)와 프로그레시브(p) 방식에 대한 차이에 관한 내용입니다. 요즘은 누구나 다 고화질의 동영상 컨텐츠를 어렵지 않게 제작할 수 있는 시대이며, 인터넷 방송 혹은 유튜브와 같은 온라인 동영상 매체들은 해를 거듭해 성장하고 있습니다. ‘1080i’ 혹은 ‘1080p’ 등의 해상도를 나타내는 용어는 어디서나 쉽게 확인이 가능하죠. 여기서 사용되는 기호 ‘i’와 ‘p’의 차이를 알고 계시면 후에 분명 도움되실 겁니다.


인터레이스드와 프로그레시브란?

‘i’와 ‘p’는 각각 인터레이스드(Interlaced)와 프로그레시브(Progressive)를 뜻하며 서로 다른 송출 방식입니다. 해상도에 표기된 ‘i’와 ‘p’로 쉽게 구분하실 수 있습니다.

  • 1080i60 = 1080/60i, 혹은 60i : 인터레이스드 방식
  • 1080p30 = 1080/30p, 혹은 30p : 프로그레시브 방식

고로, ‘1080 i 60’으로 표시된 동영상은 인터레이스드 방식의 FHD 60FPS라고 읽을 수 있습니다.

‘1080 i 60’ 자세한 내용 ▼

  • 1080 : 1080개의 가로선, FHD(1920 X 1080)
  • i : 인터레이스드(interlaced) 방식
  • 60 : 초당 프레임 개수(FPS)

참고

 

인터레이스드 방식

인터스레드 방식은 반쪽짜리 홀수선과 짝수선으로 이루어진 프레임을 합쳐 하나의 풀 프레임을 만들어 내는 방식입니다. 과거 CRT TV 모니터부터 사용된 오래된 스캐닝 방식인데, 프레임 안의 내용을 둘(홀수/짝수선)로 나누어 전송하여 광대역 용량의 한계를 극복하였습니다.

* 편의상 아래 그림에서 가로선의 개수를 임의로 표시했지만 ‘1080’의 숫자가 가로선의 개수를 의미합니다.

‘1080i 60FPS’의 동영상은 풀 프레임(프로그레시브 방식)으로만 이루어진 ‘1080p 30FPS’ 영상과 같은 성능은 낸다고 할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작은 용량의 프레임을 많이 보내는 인터레이스드 방식이 큰 용량의 프레임을 적게 보내는 프로그레시브 방식보다 효율적이긴 합니다.

홀수선과 짝수선으로 구분되어 송출되지 때문에 인터레이스드 방식에서는 아래와 같은 현상이 나타납니다. 반면, 프로그레시브 방식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프로그레시브 방식

프로그레시브 방식은 하나의 완성된 프레임을 연속적으로 전송하는 방식이며, ‘1080p30’와 같이 표기합니다. 같은 프레임 수(FPS)를 가질 때, 프로그레시브 방식은 인터레이스드 방식보다 훨씬 부드럽고 안정적인 영상을 제공합니다(다만, 두배 가량의 용량이 필요합니다).

여전히 1080i 신호를 위성이나 케이블로 제공하고 있긴 하지만, 최근에 출시된 대부분의 TV들은 기본적으로 프로그레시브 방식만 지원합니다. 두개의 반쪽짜리 인터레이스드 신호를 하나의 프로그레시브 신호로 변환하는 작업(디인터레이싱, Deinterlacing)으로 1080i 신호 역시 프로그레시브 방식만 지원하는 TV에서도 이용 가능합니다만, 두개의 필드를 하나로 합치는 과정에서 해상도가 줄어들기 때문에 비디오의 질이 저하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영상 촬영 기기가 프로그레시브 방식으로 촬영되고 유튜브와 같은 플랫폼은 프로그레시브 방식으로 송출하기 때문에 개인이 만든 컨텐츠를 업로드하면서 취미 생활을 하기에는 인터레이스드 방식은 크게 고려하지 않아도 될 듯합니다.

  • 고프로 스펙 ▼

  • 유튜브 프로그레시브 송출 ▼

* 출력 기기의 성능만 뒷받침된다면, 같은 프레임 수의 ‘p’는 ‘i’보다 더 나은 영상 품질을 제공합니다.


이상입니다.

참조

1 COMMENT

댓글 남기기